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파전 축구협회장 선거 ‘빅2’ 정몽규·허승표

제52대 대한축구협회장 선거가 4자 간 대결구도로 치러진다.

 지난 9일 가장 먼저 입후보를 한 김석한(59) 전 중등축구연맹 회장에 이어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14일에 3명의 후보가 한꺼번에 등록했다. 정몽규(51) 전 프로축구연맹 총재와 허승표(67) 피플웍스 회장이 오전에, 윤상현(50) 새누리당 의원이 오후에 각각 측근을 통해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내 축구협회에 후보자 등록 서류를 제출했다. 입후보 순서에 따라 기호가 정해져 김 전 회장이 기호 1번을 받았고 정 전 총재와 허 회장, 윤 의원이 각각 2, 3, 4번을 받았다. 역대 축구협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통해 회장을 뽑는 건 이번을 포함해 네 번째지만 3명 이상의 후보가 나선 건 사상 처음이다.

 등록을 마친 4명의 후보는 28일 열리는 대의원총회를 앞두고 대의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막판 득표전에 나섰다. 이번 선거의 ‘빅2’로 꼽히는 정 전 총재와 허 회장이 한 발 앞선 것으로 분석되는 가운데 김 전 회장과 윤 의원의 거취가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두 후보 모두 예상 득표수가 한 자릿수 수준이라 당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정 후보 또는 허 후보와 손을 잡을 경우 캐스팅보트 역할을 통해 선거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장 선거는 28일 열린다.

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