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는 AV 배우가 됐습니다" 日 성인 여배우, 아버지에 편지

일본 AV(성인 동영상) 배우가 자신의 활동을 알게 된 아버지에게 사과의 편지를 썼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신인 AV배우 세이라 야마카와는 지난 7일 자신의 블로그에 ”아빠 저는 AV 여배우가 됐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세이라 야마카와는 “아버지께서 ‘널 닮은 아이가 잡지에 나왔다. 그라비아 같은 거 하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당시 당황한 나머지 밝힐 용기가 나지 않아 아무 말 하지 못했다. 정말 죄송하다”고 썼다.

이어 “그 대화 이후 촬영 때문에 여러 차례 아버지의 전화를 받지 못했다”면서 “아버지가 AV 여배우인 나를 받아들이지 않아도 좋다. 내가 걷는 길을 믿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세이라 야마카와는 지난해 7월 자신을 일본에서 제일 유명한 AV 여배우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