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형래, 법원에 선처 호소 탄원서 내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심형래(55) 감독이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형래 감독은 지난 11일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냈다. 지난달 28일 합의서를 낸 바 있는 심형래 감독이 16일로 예정된 선고를 앞두고 사건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심형래 감독은 그동안 공판 때마다 체불한 임금을 변제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심형래 감독은 2011년 자신의 운영하던 영구아트 직원 43명의 임금과 퇴직금 8억 9000여 만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