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림청, 일자리 6만 개 만든다

산림청 여성 숲해설가(가운데)가 충남 계룡산을 찾은 등산객들에게 나무 종류 등 숲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영근(56·전북 무주군 안성면)씨는 최근 실업자 생활을 청산하고 숲해설가로서의 새 일자리를 찾았다. 옛 직장인 서울의 식품회사가 부도로 문을 닫으면서 무주로 내려간 뒤 1년여 동안 실업자로 지내다 산림청 숲해설가 모집에 합격한 것이다. 그는 지리산 등 전북지역 유명 산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숲에 대한 설명을 해 주고 한 달에 120여만원의 보수를 받고 있다.



2017년까지 숲해설가 등 채용
올해 취약계층 1만여명 우선 선발
17일 인수위에 업무계획 보고

 김씨처럼 숲에서 일하고 돈을 버는 녹색일자리를 6만 개로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산림청은 전국 공유림의 숲 가꾸기와 묘목 생산, 산불 진화 등 업무에 종사하는 일자리를 매년 1만 개 이상 만들어 2017년까지 6만 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첫해인 올해는 숲해설가 등 산림서비스 도우미 1408명, 녹색 숲 가꾸기 1만1891명, 산림재해 예방 및 복원 813명 등 모두 1만4112명을 선발키로 했다. 2912억29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실직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우선해 선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모집은 전국 시·군과 각 지방 산림청에서 연중 실시한다.



 산림도우미는 산림청이 인정하는 단체나 기관에서 교육을 받고 자격증을 따야 한다. 숲 가꾸기 인력은 산림조합중앙회 등 산림청 산하 기관에서 2주간의 전문교육을 받은 뒤 현장에 투입된다.



간벌, 덩굴 제거, 임도 개설 등 작업강도가 센 숲 가꾸기 인력의 연봉은 3500만원으로 책정됐다. 산림청은 이와 함께 임학과·조경학과 등 산림 관련 학과가 있는 전국 지방대학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현장실습 등을 지원해 졸업생들의 취업을 돕기로 했다.



 산림청의 녹색일자리 사업은 1998년 외환위기로 직장에서 떠밀려 나온 1만3000여 명을 공공근로 형태인 산림 가꾸기 사업으로 흡수한 것이 그 시작이다. 이돈구 산림청장은 “농촌·산촌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단순작업 일자리는 경기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유지하되 숲해설가처럼 일정한 자격과 수준이 요구되는 일자리는 장기적으로 사회적기업 형태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