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낯 뜨거운 시내버스 광고 퇴출

서울시가 시내버스 광고에 대한 대대적인 손질에 나선다. 버스 광고의 수위가 지나치다고 판단한 것이다. 시는 13일 선정적인 광고 부착을 전면 금지하고 광고업체를 단일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시내버스 광고는 66개 버스업체가 개별적으로 입찰해 선정한 광고대행사 11곳이 담당해 왔다. 이 과정에 기획사·미디어랩 등 관련 업체가 복잡하게 얽히면서 단계를 거칠수록 지불하는 비용이 많아졌다. 광고대행사 입장에서는 계약한 조건을 맞추기 위해 경쟁이 붙어 광고의 질에 상관없이 무조건 주문을 받는 경우도 많았다. 주류광고, 성형외과 광고 등 남녀노소 모두 보기에는 다소 민망한 광고들이 거리 위를 버젓이 달렸던 이유다. 시는 앞으로 ‘사전심의’를 거친 광고만 부착할 수 있도록 계약조항을 바꾸고 위반 시 위약금을 물게 할 방침이다. 주류광고 금지를 계약조건에 넣었다. 병원 과대광고나 성인용품 등의 광고도 부착할 수 없다.



강나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