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중도층 중심으로 가야”

민주통합당이 친노계와 비노계를 거의 절반씩 안배한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을 완료했다.



비대위원 선임된 비주류 목소리
설훈·김동철 등 7명 인선 완료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비대위원에 설훈·김동철·문병호 의원(이상 비노)과 박홍근·배재정 의원, 오중기 경북도당위원장(이상 범친노) 및 이용득 전 최고위원(노동계)을 선임했다. 이들은 당연직인 문 위원장 및 박기춘 원내대표와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까지 2~3개월간 대선 평가와 정치쇄신, 그리고 전대 준비를 책임진다.



 숫자상으로 안배가 이뤄진 듯하지만 발언권은 비주류인 비노계가 세졌다는 평가다. 3선의 설·김 의원, 재선의 문 의원이 포진한 반면 친노 측은 초선 의원들이 배치됐기 때문이다. 초선의 배재정(부산) 의원과 당 청년위원장인 박 의원은 넓은 의미로 친노 주류에 해당하지만 세대와 지역안배의 성격이 강하다. 여기에 한국노총 위원장을 지낸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총선 때부터 친노 패권주의를 비판해 왔다.



 문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비대위의 가장 큰 책무는 혁신이며, 두 번째는 균형감각”이라면서 “극단적이지 않고 치우치지 않은 분들이 공정하게 대선 평가와 전대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비주류 비대위원들은 당의 기존 노선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념적으론 진보를 넘어선 좌파, 세대별로는 2030세대에 치우친 노선을 수정해야 한다는 얘기다. 김동철 위원은 “민주당은 운동권도, 시민단체도 아니다”라며 “현실에 발을 딛고 조화를 추구해야 한다. 극단적인 주장으로 인해 민주당이 국민을 실망시킬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용득 위원도 “당의 과거 민주화 세력들이 이미 기득권의 권위주의에 빠져 있어 50대가 등을 돌렸다”며 “당은 중도층이 중심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문 위원장은 종편 출연 금지 당론부터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위원장은 “종편에 안 나간다고 하는 게 진보일 수는 있지만 야당으로서 언론을 통해 국민에게 알릴 책임도 있는 것”이라며 “(당 미디어 정책에) 왜곡된 게 있다면 문제를 삼는 게 맞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박근혜 당선인이 제안한 국가지도자연석회의에 대해서도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생각해 협의를 요청하고 진정성이 전제된다면 마다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후보의 당 쇄신작업 참여에 대해서는 “우리가 원한다고 해서 문 전 후보가 응할지는 미지수지만 우리가 원하는 시간을 적절히 정해 간곡히 청한다면 그분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하지만 문 전 후보는 14일 비대위의 현충원 참배에 동참해 달라는 문 위원장의 요청에 “지방에 내려와 있다. 죄송스럽지만 자숙하겠다”며 사양했다고 한다. 당분간 공식 일정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