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인 이동경로 추적 CCTV 더 설치해야

일선 경찰과 실종자 가족은 노인 실종을 예방하기 위해 “CCTV를 확대 설치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실종 당시 CCTV 영상을 다양하게 확보할 경우 실종 노인의 최종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 충남 금산군에선 군청 차원에서 최근 4년간 300여 대의 CCTV를 추가 설치해 노인 수색 작업에 활용하고 있다. 금산경찰서 한규승 생활안전과장은 “실종 노인들은 대부분 걸어서 다니기 때문에 CCTV에 잘 포착된다”며 “영상을 보고 노인들이 이동했을 확률이 높은 곳 위주로 수색을 진행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위치추적 서비스도 활용되고 있다. 충남지방경찰청에선 지난해부터 KT, 충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GPS 위치추적 단말기’를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으로 총 297대가 공급됐다. 단말기를 휴대한 노인이 일정 활동 반경을 벗어나면 보호자의 휴대전화로 자동 통보된다. 단말기에는 전화 수신 기능도 있어 보호자와 즉각 연락도 가능하다.

 부여경찰서에선 아예 지역 주민 1만1000여 명의 휴대전화 번호를 등록했다. 실종 사건이 발생하는 동시에 문자메시지가 일괄 전송된다. 실종 노인에 대한 지역 주민의 제보를 재빨리 취합하기 위해서다.

 경찰청과 보건복지부는 2008년부터 치매 노인의 옷에 인적사항과 가족관계 정보 등이 담긴 인식표를 부착하는 사업도 하고 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 박경래 박사는 “CCTV 등 각종 장비 보강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사람”이라며 “실제 수색업무를 담당하는 일선 경찰서 지구대·치안센터에 더 많은 인력이 배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박사는 “가족이 직접 찾아나서는 경우도 많은데 노인 실종 사건이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야 불의의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노인이 실종될 경우 경찰청 민원콜센터(182)나 보건복지부 희망의 전화(129)로 신고하면 된다.


[관계기사]

▶ 엄동설한에 병원간 할머니의 '마지막 외출'
▶ 치매 실종이 90%…2036년엔 '재앙' 예고
▶ 모아둔 돈 없어…늙어도 일 못 놓는 한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