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랑이·늑대 없는 한국서 최상위 포식자는…

전북 무주군 덕유산에서 촬영된 담비. 담비는 다른 포식자가 사라진 남한 생태계에서 먹이사슬의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호랑이 없는 골에 담비가 왕 노릇을 한다’.

 호랑이·표범·늑대 등 주요 포식자들이 사라진 남한지역에서 족제빗과(科) 동물인 담비가 최상위 포식자 자리를 굳힌 것으로 나타났다. 최상위 포식자란 생태계 먹이사슬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있는 생물을 말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4년 동안 지리산 등지에서 원격 무선추적과 무인센서 카메라, 먹이 분석을 통해 담비(멸종위기 II급 동물)의 생태를 조사한 결과 이런 사실이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환경과학원이 담비의 배설물 시료 414점을 분석한 결과 포유류·조류·곤충 등 동물성 먹이가 50.6%, 다래·버찌·머루 등 식물성 먹이가 49.4%를 차지했다. 특히 멧돼지·고라니 등 대형 포유류가 먹이의 8.5%를 차지했다. 보통 3마리로 구성되는 담비 한 무리가 1년에 몸무게 10㎏ 정도의 고라니나 멧돼지 새끼를 9마리 정도 잡아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과학원은 몸길이가 50~60㎝(꼬리 포함하면 1m), 체중이 3㎏에 불과한 담비는 무리를 지어 멧돼지 새끼나 고라니·노루 등을 공격한다고 설명한다. 단번에 제압하지는 못하더라도 여러 마리가 동시에 계속 공격해 결국 덩치 큰 상대를 쓰러뜨린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6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치악산국립공원에 설치해 놓은 자연생태 관찰용 무인카메라에는 담비 2마리가 새끼 노루를 사냥하는 모습이 잡혔다. 담비 한 무리는 또 연간 75마리의 청설모를 사냥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나무를 잘 타기 때문에 말벌도 잡아먹는다. 하지만 담비가 사람을 공격했다는 보고는 아직 없다.

 환경과학원 이종천 자연평가연구팀장은 “고양잇과에 속하는 삵도 남한지역 생태계의 포식자이지만 주로 쥐와 같은 설치류를 잡아먹는다”며 “생태계 먹이사슬 측면에선 멧돼지 등 대형 포유류를 먹잇감으로 하는 담비가 삵보다 더 높은 위치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환경과학원의 무선추적 결과 담비의 행동권은 22.3~59.1㎢로 조사돼 멧돼지(5.1㎢)나 삵(3.7㎢), 오소리(1.2㎢), 너구리(0.8㎢)보다 넓었다. 어미로부터 독립한 담비 새끼는 40㎞ 이상 이동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담비는 주로 오전 6시~오후 7시에 활동하고 능선부의 오솔길을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