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셋의 조합, 기적 같지 않나요

서울 순화동 JTBC 스튜디오에 JTBC 새 예능프로그램인 ‘미라클 코리아’의 MC 셋이 모였다. 사진 왼쪽부터 김영광·이미숙·성준. 프로그램은 2월 방영된다. [양광삼 기자]


사전적 의미로, 기적(奇跡)은 상식으로는 생각할 수 없는 기이한 일이다. 흔한 일상 같지 않으면서 밝고 긍정적인 일이라고나 할까. 다음 달 초 방영될 JTBC ‘미라클 코리아(미코)’가 만들려는 기적도 비슷하다. 세계 유수의 아티스트가 선보이는 쇼를 통해 삶이 무료한 사람에게 재미와 웃음을 줄 작정이다.

JTBC ‘미라클 코리아’ MC
이미숙·성준·김영광



 이 ‘기적을 일으키는 쇼’의 MC로 이미숙(53)·성준(23)·김영광(26)이 캐스팅됐다. 셋은 지난 1일 종영한 JTBC 드라마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우결수)’의 주역들이다. ‘미코’로 다시 뭉친 이들을 11일 만났다.



 “마담과 두 명의 보디가드.”



 성준은 세 MC의 조합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농처럼 던진 말이지만, 제법 어울렸다. 이날 쇼 오프닝에 쓰일 영상을 찍고 있던 세 MC는 흰 양복과 드레스 차림이었고, 늘씬하고 멋졌다. 제작진은 “화려한 무대로 유명한 프랑스의 대중공연장인 ‘물랑루즈’ 느낌의 쇼가 될 것”이라고 했다. ‘미코’는 JTBC의 전신인 TBC(동양방송)의 간판 쇼프로그램 ‘쇼쇼쇼’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프로그램. 글로벌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100인의 평가단이 점수 매겨 백점을 받는 주인공에게 상금 1000만원을 준다.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MC를 맡았다.



 “이 프로그램 이야기를 듣고 감독을 만나 ‘생각 죽인다. 내가 할게’라고 나섰다. 장르가 색다르고, 대중과 좀 더 소통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관전 포인트는 우리도 실수를 할 거라는 거다. 우리 자신도 기적 같은 일을 소개하는 것에 대해 호기심도, 의문점도 많다. 틀에 짜인 대로 움직이기보다 솔직하게,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면 기절도 하면서(웃음) 진행해 나가겠다.” (이미숙)



 -두 후배와 나이 차이가 꽤 난다.



 “프로그램 들어가기 전 제작진에게 ‘젊고 비주얼 강한 사람들과 하고 싶다’고 했다. 나이에 나를 가둬놓고 싶지 않다. 문화·예술은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움을 보여주는 것 아닌가. 나는 남들이 하지 않는 일을 하고 싶은 배우 중 하나다.”(이미숙)



 -‘우결수’가 숱한 어록을 남겼다.



 “촬영 현장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다. ‘우결수’라는 울타리 속에서 보호받으며 잘 크고 있다는 느낌, 배우의 길을 가고 있다는 생각하게 한 작품이었다.”(성준)



 “감독·작가·배우가 삼위일체가 돼 시너지를 냈던 작품이다. 그런 작품을 만났다는 점에서 성준과 영광은 행복한 신인이다.”(이미숙)



 김영광과 성준은 모델 출신 배우다. 김영광은 뒤통수가 나오는 광고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모델이 됐고 또 우연히 연기자가 됐다. 옷이 좋아 모델 일을 시작했던 성준의 경우도 비슷했다. 이 둘을 놓고 이미숙은 “판도를 바꿀 수 있는 후배고, 색깔이 많은 사람들”이라고 평가했다.



 인터뷰가 끝날 무렵, 세 MC에게 살면서 경험했던 기적 같은 순간을 소개해 달라고 했다. 아직 새내기 배우인 두 남자는 “큰 쇼의 모델로 캐스팅이 됐던 순간”(김영광)과 “배우로 캐스팅됐던 순간”(성준)을 꼽았다. 경험 많은 여배우가 생각하는 기적은 그녀의 삶을 축약하는 시구 같았다.



 “저에겐 삶 자체가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지난해 여러 구설수로 많이 힘들어 올해가 내게 희망 있게 다가올까, 암울했어요. 기적은 그 당시에 몰라요. 지나고 나면 와 닿죠. 그래도 2013년이 저한테는 기적적인 해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이미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