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스타샤 킨스키 “아버지가 나도 성적 학대”

할리우드 배우 나스타샤 킨스키(51·사진)가 이복언니 폴라(60)에 이어 아버지인 클라우스 킨스키(1926~91)로부터 성적인 학대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영화 ‘테스’ ‘원나잇 스탠드’로 유명한 나스타샤는 13일 발행된 독일 일요판 신문 빌트 암 존탁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나도 성폭행하려 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네댓 살 무렵 아버지가 나를 지나치게 만지고, 도망갈 수 없을 정도로 꽉 껴안았다”며 “아버지의 사랑스러운 포옹이 아니라 그 이상이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아차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만약 아버지가 지금 살아 있다면 그를 교도소에 보내기 위해서 무엇이든지 할 것”이라고도 했다. 클라우스는 독일의 전설적인 배우로 꼽힌다.

 앞서 폴라는 “5살 때부터 14년 동안 아버지로부터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