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멧돼지·고라니 꿀꺽…생태계 최상위 포식자?

[사진 국립환경과학원]


최상위 포식자는 어떤 동물. 국립한경과학원의 연구 결과는 담비였다.



13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4년간 진행해 온 담비(멸종위기 2급)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과학원은 4년간 원격무선추적기와 무인센서카메라, 먹이분석 등을 활용해 멸종위기 2급인 담비를 관찰했다. 결과는 놀랍다. 담비가 야생 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로 밝혀졌다. 대형 동물을 연중 사냥하는 야생 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가 됐다.



담비는 몸길이 60cm, 몸무게 3kg에 불과하다. 연구 결과 담비 세 마리가 멧돼지 새끼를 공격해 잡아 먹는 사실이 드러났다. 고라니 같은 자신보다 몸집이 훨씬 큰 대형 포유류도 잡아먹었디. 세 마리가 몰려 다니는 담비 무리는 고라니나, 멧돼지새끼 등을 연 평균 9마리 잡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