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여신' 정인영 아나운서, 수영장서 핫팬츠 패션









정인영(28) KBS N스포츠 아나운서가 가수 NS윤지(25)와 몸매대결을 펼친다.

지난 9일 KBS 2TV '출발드림팀2' 홈페이지에는 13일 방송예정인 '물의 여왕 선발전'편 현장 사진이 여러장 올라왔다.



이날 올라온 사진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정인영 아나운서와 NS윤지가 수영장에 함께 서있는 사진이다. 176cm의 키와 늘씬한 몸매로 네티즌들 사이에선 '스포츠 여신'으로 불리는 정인영 아나운서는 이날도 핫팬츠를 입고 몸매를 뽐냈다.



이날 '물의 여왕 선발전' 녹화에는 두 사람 외에도 지난해 미스코리아 선 김사라와 고우리(레인보우), 수빈(달샤벳)등도 나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