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자체장 재선 위한 ‘공덕비’ 절차 무시해 문제”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이광재 사무총장

“유명인 마케팅이 실패할 경우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에게 돌아가고, 반대로 성공하면 성과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가져간다. 일종의 ‘공덕비’인 셈이다. 이 때문에 재선을 노리는 단체장들이 열중하고 있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낭비 감시 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이광재 사무총장의 말이다. 그는 자치단체장들이 절차적 정당성 없이 독단적으로 유명인 마케팅을 추진하기 때문에 예산만 낭비하고 잡음도 일고 있다고 진단한다. 한마디로 단체장들이 임기 내엔 자기 뜻대로 뭐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또 증후군’에 휩싸인 게 문제라는 지적이다.



-전국의 각 지자체에서 유명인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유명인을 잘 활용하면 서울·수도권에 집중된 인적 자원을 지방으로 분산할 수 있기 때문에 긍정적 요소가 있다. 그러나 호들갑스럽게 마케팅을 한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 일부 자지체에선 막대한 비용을 지불하면서까지 유명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는 공공성을 우선해야 하는 지자체의 역할과 목적에 크게 어긋나는 것이다.”



-왜 상당수 지역에서 유명인 마케팅과 관련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가.

“단체장들이 개인적 욕망 때문에 독단으로 결정해서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이다. 많은 경우 추진 과정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지 않았다. 지방자치는 행정의 효율성과 함께 민주성을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 유명인 마케팅을 시도하기 전 지역 주민들에게 이에 대한 필요성과 내용을 충분히 전달해 공감을 얻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는 지자체가 대부분이다.”



-유명인 마케팅의 효과를 충분히 얻으려면.

“공감행정이 필요하다. 성공 사례는 대부분 지역 주민이 충분히 공감한 경우다. 그리고 유명인도 지역 공동체와 하나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지자체의 유명인 마케팅은 마케팅 전략이지만 전반적으로 호들갑스럽고 요란하기보다는 잔잔하면서도 감동적인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 주민·자연·문화·전통과 어우러져야 효과가 난다. 인위적인 마케팅이 아닌 자연스럽게 유명인의 생활공간이 형성되는 게 필요하다. 유명인들이 특권적인 지위에 취하기보다는 그 지역에 녹아들고 더불어 살아가며 조용하지만 힘있게 그 지역을 소개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제주도 ‘저지문화예술인 마을’이 대표적이다. 방송작가 송지나씨도 여기에서 생활하면서 글쓰기를 하고 있다. 조용히 입소문을 타고 알려지면서 이 마을을 찾는 관광객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이철재 기자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