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준영 “새 정부 참여 논의는 부적절”

박준영
박준영 전남도지사는 11일 “제가 새 정부에 참여한다는 논의는 적절치 않다”며 박근혜 정부로부터 총리직을 제안받아도 거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총리직 제안 받아도 거절 뜻

 박 지사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초대 총리나 장관으로 물망에 오르는데 어떤 견해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지사로서 전남 발전을 소명으로 알고 일해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지사는 새 정부가 인사 대탕평 차원에서 호남 총리를 기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후보 하마평에 올랐다.



 그는 지난 8일 문재인 전 민주통합당 후보에 대한 호남의 몰표를 ‘충동적 선택’이라고 말해 비판을 받은 데 대해서도 해명했다. 박 지사는 “그렇게 몰표를 주고 나서 호남인들이 고립감을 느껴 이를 어떻게 치유할 것이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잘해도 지지하고 못해도 지지하는 자세를 보이면 안 되고, 민주당이 잘할 때 지지한다는 생각을 보여줘야 한다는 차원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