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기 계신 여러분이 한강의 기적 주인공”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서울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이심 회장(오른쪽) 등 회원들과 고 육영수 여사 송덕비에 헌화한 뒤 비석을 보고 있다. 송덕비는 대한노인회가 육 여사 서거 이듬해인 1975년에 세웠다. [김형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9일 서울 효창동에 위치한 대한노인회 사무실을 방문했다. 지난해 11월 대선 후보 시절에 이어 두 번째다.

 대한노인회는 1969년 전국의 노인정 회장들이 모여 설립한 단체다. 고 육영수 여사와의 인연이 각별하다. 효창동 노인회관 건립 당시 육영수 여사가 부지를 마련해줬다.

 대한노인회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당선인은 “여기 계신 분들이 ‘한강의 기적’의 주인공”이라며 “선거기간 큰 힘이 돼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대선 기간 중 각종 여론조사에서 60대 이상 노년층에선 70% 이상의 지지율을 보였다.

 박 당선인은 관계자들에게 “노인의 복지가 곧 일자리”라며 “자식에게 손 벌리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심 대한노인회장은 박 당선인에게 “노인 관련 예산이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 등 여러 부처에 흩어져 있는데 예산 편성과 집행에 당사자인 노인이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박 당선인은 “그러겠다”고 답했다고 조윤선 대변인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연말 쪽방촌을 방문했을 때 가슴이 아팠다. 행복한 노후를 만들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