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리아가 숨겨둔 우라늄…이란 손에 넘어갈 가능성”

내전 악화로 치닫는 시리아 사태에서 또 하나 골칫거리가 있다. 시리아가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50t 규모의 비농축 우라늄이다. 핵무기 다섯 개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8일(현지시간) 미국 및 중동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유사시 이 우라늄이 이란 손에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새삼 이 문제가 불거진 것은 수도 다마스쿠스 근처 도시인 마르지 알 술탄의 위성사진 때문이다. 마르지 알 술탄은 시리아의 비밀 우라늄 전환시설이 있다고 추정되는 곳이다. FT에 따르면 지난해 10, 11, 12월에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뚜렷한 이유 없이 시설 주변 과수원이 벌목된 게 포착됐다.

지난해 말 위성으로 촬영한 시리아 마르지 알 술탄의 우라늄 전환 의혹시설. 건물 위쪽 과수들이 벌채됐다. [사진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미국에 있는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의 이란 핵문제 전문가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와 관련해 “시설 방어용 참호를 판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민군 공격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뭔가가 있을 거라는 추측이다. FT는 이것이 2007년 이후 행방이 묘연한 알 키바르 원자로의 우라늄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2007년 9월 이스라엘은 제트기를 동원해 느닷없이 시리아 동부 알 키바르를 폭격했다. 이후 이 폭격이 완공 직전의 원자로 시설을 겨냥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이곳에서 북한 기술진의 도움을 받아 영변 원자로와 거의 같은 원자로를 짓던 중이었다. 폭격 때 북한 핵 기술자 여러 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설은 파괴됐지만 이곳에 반입 예정이던 50t 규모의 우라늄은 행방이 묘연해졌다.

 지난해 10월 시리아 시민군도 정부군의 화학무기 은신처를 공개하면서 우라늄이 함께 보관돼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