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희, 생일만찬서 손자·손녀 기발한 선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오른쪽)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 도착해 생일 기념 만찬 행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김도훈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72세 생일을 맞아 부사장급 이상 임원을 부부동반으로 초청해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기념 만찬을 열었다.

 이 회장은 2008년부터 삼성 사장단과 미래전략실 팀장급 이상 임원을 초대해 신년 모임을 가져왔다. 지난해부터는 부사장 이상 임원들도 초대했다.

이 회장 취임 25주년(지난해 12월 1일)과 올해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만찬에는 홍라희(68)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재용(45)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43)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40) 제일모직 부사장 등 가족들과 사장단 50여 명, 부사장단 100여 명을 비롯한 350여 명이 참석했다. 최지성(62) 삼성 미래전략실장이 건배사를 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권오현(61)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행사 후 곧바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참석을 위해 출국했다. 이 회장은 이날 만찬에서 삼성 사장단에게 감사의 말을 건네고, 올 한해도 회사 성장을 위해 헌신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 회장의 손자·손녀는 꽃다발 같은 장치에서 이 회장이 꽃을 뽑을 때마다 “할아버지 생신 축하드려요” 등의 음성이 나오도록 제작한 선물을 이 회장에게 전달했다. 직원들은 특별제작한 자개 옻칠 갤럭시S3 휴대전화 케이스를 이 회장에게 선물했다. 이 회장은 행사에 참석한 임원 부부에게 꽃다발과 유기로 만든 그릇세트를 증정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