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 시장, 홍 지사 만나 … 부산·경남 현안조정기구 구성 합의

악수하는 모습 허남식 부산시장(왼쪽)과 홍준표 경상도지사가 8일 부산 서면 롯데호텔에 마련된 오찬장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과 경남이 갈등을 빚고 있는 현안을 조정할 ‘현안조정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홍 지사 “지역 하는 일 서로 돕자”
해수부 부산 유치 도움 요청엔 난색

 허남식 부산시장과 홍준표 경남지사는 8일 부산시 서면 롯데호텔에서 오찬을 나누면서 두 자치단체의 공동발전을 위한 노력을 다짐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 자리는 허 시장이 홍 지사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부산으로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허 시장은 “부산과 경남의 공동 번영은 모두의 바람이지만 지역 현안을 놓고 갈등을 빚어 왔다”며 “홍 지사의 취임을 계기로 거가대교 재정 부담, 신공항, 광역상수도 등 과제를 풀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같이 힘을 합쳐 공동 대응해야 할 과제도 많은 만큼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 지사도 “정치는 실수를 해도 회복할 수 있지만 행정은 실수하면 엄청난 파급을 미치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며 “경남이 하는 일을 부산이 도와주고 부산이 하는 일을 경남이 돕자”고 강조했다.



 두 단체장의 합의에 따라 부산시 행정부시장과 경남도 행정부지사를 대표로 한 두 시·도 간 ‘현안조정기구’ 구성을 추진한다.



 하지만 해양수산부 부활 및 부산 유치를 경남이 도와달라는 허 시장의 제안에 대해 “중앙부처가 지방에서 와서 과연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한다. 대통령 당선인이 효율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 앞날이 순탄하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