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전본부 부품구매권 폐기…감사권 본사로 이관"

[유영호기자 yhryu@]


[지경부 '원전산업 혁신방안' 발표]

납품비리, 미검증 부품 사용 등 잇따는 비위사건에 휩싸인 한국수력원자력이 대대적 체질개선에 나선다. 원자력발전소 품질관리 및 감사 권한을 지역본부에서 본사로 이관하고, 원전별로 이뤄졌던 원전부품 구매도 앞으로 본사에 신설되는 전담조직서 종합 관리한다.

지식경제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원전산업 종합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이관섭 지경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번 혁신방안은 한수원을 쇄신하고 원전의 투명성을 강화하는데 목표가 있다"며 "원전의 전반적 품질관리와 정비·운영 능력을 개선함으로써 원전의 안전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혁신방안은 △한수원의 인적·조직적 쇄신 및 안전문화 확산 △원전 품질관리 시스템 강화 △안전 최우선의 원전 정비·운영 △주민참여 및 정부의 관리감독 강화 등 4개 분야로 구성됐다.

지경부는 우선 한수원의 인적·조직직 혁신과 안전문화 확산을 통해 원전산업의 근본적 체질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품질 검증서 위조사건, 건설원전의 시험성적서 위조사건 등 광범위한 비위행위에 대한 책임소재를 가려 직간접적 업무책임자에 대해서는 직무유기, 업무태만, 과실 등에 대해 엄정히 문책하고, 외부인사 수혈, 학연·지연중심의 인사관행 철폐 등 인사제도도 개선키로 했다.

발전소의 품질관리와 감사기능을 본사에서 전담하도록 하고, 정비부서는 설비관리만 전담하도록 했으며, 본사와 지역본부간 권한과 책임을 일치시키는 조직 재설계를 추진한다.

한수원 본사조직도 기능통폐합 등을 통해 핵심기능 위주로 재편키로 했다.

또 위조부품 사용이나 납품비리 문제는 품질관리 시스템 강화를 통해 해결에 나선다. 1000여개가 넘는 납품회사와 검수, 구매관리업무를 모두 본사 내 전담조직이 종합관리하고, 발전소별로 부품을 별도로 구매할수 없도록 개별구매기능을 폐지했다. 수의계약을 최소화하고, 진행되는 수의계약에 대해서도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비위행위를 근절할 방침이다.

발전소의 설비와 부품을 구매할 경우 품질관련 서류는 원칙적으로 한수원이 시험기관으로부터 직접 수령하고, 예외적으로 납품사가 제출한 서류는 구매전에 위조여부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국제기관의 검증이 국내 원전 관리에 적합한지에 대해서도 전면재검토하기로 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규제기관 주관 점검과 별도로 원전사업자 차원에서 국제적인 원전설비와 운영 전문기관의 품질관리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원전 정비와 운영계획도 전면 수정한다.

그동안 전력난 해결을 위해 정비기간을 줄이는데만 급급했지만 앞으로는 충분한 정비가 이뤄지도록 계획예방정비기간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빠른 재가동을 위한 24시간 연속정비를 폐지하고 자정부터 새벽4시까지 취약시간에는 정비를 중단하기로 했고, 3조 3교대 근무는 최소 4조 3교대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한수원의 기자재이력관리, 재고관리 등에서 총체적인 부실이 확인된 만큼 중장기 기자재 수급계획을 통해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중장기적으로 기자재 구매 표준화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원전 지역주민과의 갈등해결을 위해서도 원전지역 지원사업 추진절차상 주민참여를 확대하고, 지원사업도 전기요금보조나 의료복지 등 주민만족도가 높은 체감형 사업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지경부 관계자는 "이번 혁신방안으로 원전의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고 원전산업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美 재정절벽 폭탄, 일단 '멈춤'
[book]제로 성장 시대가 온다







[파워 인터뷰]











[머니투데이 핫뉴스]

'엉덩방아 1위'김연아 "다 실패해도 10등" 왜?

"이럴바에야 현금" 백화점서 카드 냈다가…

열받은 나이키, 운동화에 게임기 단 이유

맞벌이 신혼부부, 전세 대출 알아보다 '멘붕'

야쿠자, 故김태촌 빈소에… 경찰은 "?"

박원순 "안철수에 위로 전화, 신당 창당은…"

朴, 서강대 신년회 불참… 5년전 MB와 다르네





[스몰캡 리포트]숨어있는 중소형주발굴!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