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현자연휴양림' 1월 추천휴양림에 선정



【대전=뉴시스】박희송 기자 =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서경덕)는 다양한 백제역사문화 유적과 산림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립용현자연휴양림을 이달의 추천 자연휴양림으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충남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에 위치한 국립용현자연휴양림은 지난 2005년 12월1일 개장했다.



해발 678m의 가야산 줄기인 석문봉과 옥양봉, 일락산으로 이어지는 금북정맥이 병풍처럼 감싸고 있다.



맑고 깨끗한 용현계곡을 품고 있어 산림휴양의 적지로 손꼽힌다.



게다가 불교유적이 많은 가야산 줄기에 자리 잡고 있어 오가는 동안 볼거리가 많은 것도 용현자연휴양림만의 특징이다.



용현자연휴양림은 겨울철 설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길게 이어진 작은 산맥이 여유 있는 기풍을 표현하며 내리는 눈과 용현계곡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동양화를 그려낸다.



설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들도 많이 찾는다. 수량이 풍부하고 참나무가 우거진 용현계곡은 여름이면 더위를 피하려고 새벽부터 사람들이 모여들어 인파로 넘친다.



이 계곡의 다른 이름인 '강당이골'로, 신라 때 최치원 선생이 강당을 지어 글을 가르치던 곳이라 해서 부르던 이름이라 전해진다.



용현자연휴양림 주변에는 화려했던 백제문화가 숨 쉬고 있다.



휴양림 입구의 보원사지는 정확한 기록이 없어 창건연대와 폐사시기를 알 수는 없지만 서산마애삼존불과 금동여래입상이 출토된 점으로 미뤄 백제 때 창건돼 조선까지 1000년 이상 유지됐던 사찰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보원사지에서 4㎞ 떨어진 서산마애삼존불은 6~7세기께 산 중턱의 거대한 바위에 새겨진 불상으로 우리나라 마애불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다. '백제의 미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휴양림에서 15㎞ 거리에는 마음을 열어주는 절이라 해 이름 붙여진 개심사는 654년(의자왕 14년)에 창건된 천년고찰이다.



규모는 작지만 나의문화유산답사기로 유명한 유홍준 교수가 전국 5대 명찰 중 하나로 손꼽을 정도로 아름답다.



아울러 보원사지 5층 석탑, 법인국사보승탑 등 다양한 유적이 주변에 산재해 있다.



용현자연휴양림은 서해안고속도로와 대전~당진 고속도로에서 20분 거리다.



내부 지형이 완만해 노인과 아이를 동반한 가벼운 산행을 하기에 좋다. 5시간쯤 걸리는 내포문화숲길은 겨울산행을 찾는 이들에게 좋은 숲 탐방코스가 될 듯 하다.



편안하고 아늑한 숙박시설과 용현계곡의 물소리와 새소리, 천년을 지켜온 백제문화를 멋진 설경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립용현자연휴양림에서 한해를 여유 있게 시작해 보자.



heesk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