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日특사 "선거의 여신"이라 말하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4일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특사단을 만났다. 박 당선인이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한·일의원연맹 간사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단을 만나 “국민 정서에 맞는 신뢰관계가 회복돼야 한다”며 “역사를 직시하면서 화해와 협력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한·일의원연맹 간사장 등 자민당 소속 의원 3명과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대사 등 특사단 4명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조윤선 대변인이 밝혔다.



박근혜, 아베 일 총리 특사 접견
중국 측 특사는 10일 만나기로

 아베 총리는 특사단을 통해 전달한 친서에서 “대통령 당선을 축하한다. 새 정부 출범이 양국관계에 좋은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공유하고 당선인과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박 당선인도 “아베 총리의 취임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며 “한·일 양국 간의 광범위한 국민교류를 통해 상호문화를 더 쌓아야 하고 청소년을 포함해 양국 간 교류를 활성화하자”고 답했다.



 이어 “한·일 양국 새 정부엔 경제회복이 가장 중요하다. 양국 관계뿐 아니라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는 데 중요하다”며 “경제활성화, 일자리, 물가안정이 (두 나라의) 제1 관심사인 만큼 같이 힘을 합쳐 노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선규 대변인은 “일본 특사단이 박 당선인에게 ‘일본에서 선거의 여신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며 면담의 일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박 당선인은 “‘무신불립(無信不立, 믿음 없이는 일어설 수 없다)’이라 했다. 신뢰가 힘이 돼 국정을 운영해 나가는 것이며, 그런 면에서 한·일 양국의 신뢰도 중요하다”고 했다.



 박 당선인은 10일엔 중국 측 특사인 장즈쥔(張志軍) 외교부 상무부부장을 접견한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