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항서 할복 자해男' 누군지보니 과거에도…





시민단체 회원 "日총리특사 방한 반대" 공항서 자해













 시민단체 회원이 일본 총리 특사단의 방한을 반대하며 자해 소동을 벌였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오전 11시15분경 김포공항 국제선청사 1층 입국장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특사단 방한을 반대하던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 김모(63)씨가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찔렀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은 김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고, 생명에는 지장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일본인의 ‘위안부 소녀상’ 말뚝 설치에 항의해 자신의 1t 트럭 몰고 주한 일본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던 인물로 밝혀졌다.



한편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 총리 특사단 4명은 예정대로 오후 4시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로이터=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