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女 "고영욱, 주말에 은밀하게 만나자며…"

사진=일간스포츠
가수 고영욱이 13살 여중생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JTBC '연예특종'이, 고영욱이 지속적으로 만나자고 했던 10대 여성을 단독 취재했다.



'연예특종'에 따르면 당시 18세이던 이 여성은 지난 해 5월 고영욱이 미성년자 간음 혐의로 물의를 일으키고 자숙하던 당시, 고영욱이 만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취재진에게 '자숙기간 무렵 고영욱으로부터 자주 연락이 왔고,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주말 저녁에 은밀하게 만나자는 제안을 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가 하면 주위의 시선을 의식한 듯 대화 내용은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특종'은 제보자에게 만남을 제의한 고영욱의 육성 통화내용도 공개한다. 방송은 4일 오후 7시50분.



온라인 중앙일보





[관계기사]



▶ "성형했니? 외모가…" 고영욱, 여중생 차 태워 성추행 혐의

▶ 여중생과 탑승 장면 포착 …현장 CCTV 내용보니

▶ "허벅지 꼬집었지만…" 고영욱 혐의 전면 부인

▶ "이참에 화학적 거세를…" 누리꾼 '분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