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트니, 1억 6000만원 들여 ‘전신 성형’ 결심

[사진=중앙포토 DB]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전신 성형을 받을 예정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연예 매체 ‘쇼비즈 스파이’에 따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5만달러(한화 1억 5900만 원)를 들여 전신 성형을 계획 중이다.



스피어스가 수술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스피어스는 자신의 사진을 볼 때마다 턱에 접힌 살과 등살, 뱃살 때문에 불평을 한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연초 30파운드(약 13㎏)을 감량하기 위해 25만 달러(약 2억 6500만 원)를 들여 체육관을 짓고 대형 사우나까지 설치했으나 바쁜 스케줄로 운동대신 수술을 선택했다.



이에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눈 지방 제거·눈썹 시술·보톡스·주름 제거 수술 및 위와 허벅지 등 전신 지방 제거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전 매니저이자 연인인 제이슨 트라윅과 결혼이 임박했다고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