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과의사 남재현 “개업 10년차…현재 빚 10억”

[사진=SBS ‘스타 부부쇼 자기야’ 방송화면]




내과의사 남재현이 빚이 10억 원에 달한다고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스타 부부쇼 자기야’에 출연한 남재현은 ‘누구를 위해 돈을 버는가’라는 주제에 대해 “의사가 돈 잘 번다는 얘긴 다 옛말이다. 군의관 39개월, 레지던트 4년,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병원을 개업하니 40살이 되더라”며 씁쓸한 마음을 표현했다.



특히 남재현은 “당시 시가 20억 원이 넘는 삼성동 집을 팔고 신용대출과 정부 저리 대출까지 지원받아 병원을 개업했다”며 개업 10년이 된 지금 10억 원의 빚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김용만이 “10년 전으로 돌아가면 개업을 하겠느냐”고 묻자 남재현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의사마다 다른 것 같다”, “빚이 10억 원이라니 앞이 깜깜하다”, “그래도 방송 나와서 병원 더 잘 될 것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