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무원 연봉 3.29%↑…새 대통령 얼마 받을까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다음 달 25일 취임하면 봉급을 얼마나 받을까.



새 대통령 연봉은 1억9255만원

정부가 3일 국무회의에서 확정한 ‘공무원 보수 규정(대통령령)’에 따르면 올해 대통령 연봉은 1억9255만3000원이다. 지난해 연봉(1억8641만9000원)보다 3.29% 인상된 것이다. 대통령은 여기에 수당 명목으로 매월 320만원의 직급보조비와 13만원의 급식비를 더 받는다. 연봉과 수당을 모두 합한 연간 총 보수는 2억3251만3000원이다. 매월 1937만6083원을 받는 셈이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대통령을 포함한 공무원 보수는 연봉을 기준으로 전년보다 3.29% 인상되며 수당(지난해와 동일)까지 포함하면 2.8% 오른다”고 밝혔다.



 올해 국무총리의 연간 총 보수는 1억7147만5000원, 장관 1억2621만원, 차관 1억1956만5000원이다.



과장 이상 보직을 가진 1~4급 공무원은 성과급을 받는 연봉제 대상이다. 성과 평가가 우수하고 근속연수가 많은 1급 공무원은 올해 연봉과 직급보조비(월 75만원), 급식비(월 13만원)를 모두 합친 연간 총 보수가 1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급 공무원의 총 보수 범위는 6846만7000~9806만6000원이다.



 올해는 사병 봉급이 지난해보다 20% 인상된다. 정부는 또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인체에 유해한 작업을 하는 공무원 등에게 월 5만원의 위험근무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