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영욱, 여중생 차 태워 "성형했니? 외모가…"

가수 고영욱(37·사진)씨가 또 다시 미성년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3일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고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고영욱 또 … 여중생 차에 태워 성추행 혐의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해 12월 1일 오후 5시쯤 홍은동 자택 부근에서 귀가 중이던 중학생 A양(13)을 자신의 차로 유인해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혹시 성형했느냐. 외모가 참 자연스럽게 예쁘다’고 A양을 칭찬하며 차에 태운 뒤 30여 분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자신을 가수 프로듀서로 소개했다.



 A양은 집에 돌아가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전했고, 아버지와 함께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고씨가 이전에도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었던 만큼 성추행 혐의가 입증될 경우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고씨는 “ 대화만 나눴을 뿐 만지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원 기자



[관계기사]



▶ 여중생과 탑승 장면 포착 …현장 CCTV 내용보니

▶ "허벅지 꼬집었지만…" 고영욱 혐의 전면 부인

▶ "이참에 화학적 거세를…" 누리꾼 '분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