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립대 여자축구, 중국서 북한팀과 경기

남·북 여자축구팀이 경기하는 2013 강원도컵 국제여자축구대회가 24~27일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 열린다 .



도 “평창올림픽 북 참여 물꼬 기대”

 하이난성 축구협회와 ㈔남북체육교류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2018 평창겨울올림픽 유치를 기념해 마련한 것으로 강원도가 후원한다. 대회는 강원도와 중국·미국·북한 등 4개국 120여 명 선수단이 참가해 전지훈련을 겸한 친선대회 형태로 진행된다.



 대회는 26일 강원도립대 여자축구팀과 북한 4·25여자축구팀이 대결하는 것을 비롯해 중국의 충중 여자축구팀, 미국 LA여자축구팀 또는 괌여자축구팀 등 한반도 정세의 직간접 당사자인 4개국 여자축구팀이 풀 리그 방식으로 경기를 벌인다.



 강원도에서는 최문순 지사와 박상수 도의회 의장, 원병관 강원도립대 총장 등이 대회를 참관한다. 대회 기간 강원도와 북측 관계자 간 자연스러운 접촉도 예상된다. 강원도는 이번 체육 교류가 2018 평창겨울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남북 단일팀 구성은 물론 중단된 남북 강원도 교류사업 재개를 위한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