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네시 왈츠’가수 패티 페이지, 하늘나라로

컨트리풍 발라드 ‘테네시 왈츠’의 미국 가수 패티 페이지가 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엔시니타스에서 별세했다. 85세. AFP 통신 등은 페이지가 심장발작으로 숨졌다는 홍보담당의 말을 전했다.



1946년 데뷔한 페이지는 총 50장의 앨범을 녹음했다. 그 가운데 50만 장 이상 팔린 골드레코드가 19장, 100만 장 이상 판매고를 올린 플래티넘레코드가 14장이다. 대표작 ‘테네시 왈츠’는 1950년 크리스마스 앨범 ‘부기우기 산타클로스’에 실린 곡이다. 앞서 컨트리 가수 리드 스튜어트와 피 위 킹 콤비가 작사·작곡해 발표했지만 주목받지 못했다. 이를 페이지 특유의 감성적인 목소리에 다중화음 기법으로 재구성하면서 공전의 히트를 했다. ‘테네시 왈츠’는 1000만 장 이상 팔린 것으로 집계된다. 테네시주(州)의 공식 노래 중 하나로 채택되기도 했다. 이밖에 ‘체인징 파트너스’ ‘아이 웬트 투 유어 웨딩’ 등의 히트곡이 있다.



1927년 오클라호마에서 태어난 페이지의 본명은 클라라 앤 파울러. 원로가수 패티김(74·본명 김혜자)은 데뷔 당시 패티 페이지의 노래를 잘 불렀다. 예명도 그의 이름을 땄다. TBC의 ‘패티김쇼’(현재는 JTBC에서 방송중)처럼 페이지도 훨씬 앞서 ABC 방송에서 ‘패티 페이지쇼’(1958)를 진행했다. 뮤지컬과 영화에도 다수 출연했다. 1991년 그래미 전통 팝 가수상을 받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