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추위에 42m 고공 시위…굴뚝에서 새해 맞은 경비원

[앵커]



이 매서운 추위에 42미터 높이의 아파트 굴뚝에서 새해를 맞으며 고공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경비원이 있습니다.



어찌된 사연인지 안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JTBC 영상보기] 이 추위에 42m 고공 시위…굴뚝에서 새해 맞은 경비원

[기자]



제 뒤로 보이는 것은 예전 중앙난방시스템 때 사용하던 아파트 15층 높이의 굴뚝인데요.



현재는 지역난방시스템으로 바꿔 사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굴뚝 중간쯤 높이엔 난간이 있는데 그 곳에 경비원 민 씨와 민주노총 관계자가 올라가 있습니다.



민 씨가 굴뚝 시위에 들어간 건 지난달 31일.



새해를 맞은 데 이어, 오늘로 벌써 사흘째입니다.



굴뚝 시위는 아파트 경비 업체가 민 씨를 비롯한 경비원 14명을 해고하면서 비롯됐습니다.



지난해 3월 입주자 대표회의가 "연로한 경비원이 너무 많다"며 젊은 경비원으로 교체할 것을 요구하자 아파트 경비 업체 측은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4명을 해고하고, 민 씨 등 10명은 근무태만 등을 들어 해고했습니다.



[경비용역업체 관계자 : (자명종을) 저녁 12시에 맞춰놔야할 것을 낮 12시에 맞춰놓고 자서 못깼어요. 형광등 만지는 게 아니라 형광등에 신문지를 감아 놓은 것입니다. 자야되는데 불빛이 너무 밝아서 잠을 못자니까 그런 것입니다.]



하지만 경비원들은 부당해고라고 반발합니다.



특히 민 씨는 자정에 도는 순찰을 딱 한번 깜빡했는데 그때 쓴 시말서가 해고 사유가 됐다고 주장합니다.



[김영달/해고 경비원 동료 : 큰 사건이 아닌 시말서 작성으로 해고된 것은 처음입니다. 아침부터 나와 봉사만 합니다. 무조건 '예'밖에 없습니다.]



[도춘석/변호사 : 사회적 약자거든요. 법 논리나 계약보다 우선해서 연세 들어 열악한 분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 아니냐…]



민 씨는 해고 인원을 전부 복직시키기 전까진 내려가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타결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나이 많다' 이유로 해고…아파트 굴뚝에 올라선 경비원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