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표창원, 정치 입문묻자 "박근혜 정부에서는…"

대선 직전 사표를 던진 뒤 JTBC ‘유연채의 대선예측’에 출연해 마구 ‘돌직구’를 날렸던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가 정치 행보에 대한 의지를 보여 화제다. 2일 JTBC 신예리ㆍ박진규 앵커의 시사토크 프로그램 ‘신ㆍ박의 시시각각’에 출연해서다.



표 전 교수는 정치에 입문하겠느냐는 앵커의 질문에 “할 수 있으면 정치를 하겠다”는 답을 했다. 이어 표 전 교수는 “최근 각 정치권에서 영입 제의가 많이 오고 있지만 특정 정파에 소속되거나 지지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표 전 교수는 전국을 돌면서 대학생 등 젊은 층을 대상으로 강연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연 준비를 도와주는 팬클럽과 자원봉사단이 있다고 표 전 교수는 덧붙였다.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대권 도전 이전 보였던 행보와 유사점이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눈길을 끌고 있다. 네티즌들은 “표 교수가 사실상 다음 정치 행보를 예견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표 전 교수는 사표를 냈던 지난해 12월 “정권 교체되면 5년간 어떤 선출직, 임명직 공직 맡지 않겠습니다. 어떤 당과도 관련 없고 5년간 어떤 관련도 맺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한 바 있어, 이번 방송에서의 공개 정치 입문 선언은 파장을 몰고올 전망이다.



이런 논란을 의식한 듯, 표 전 교수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5년간 어떤 공직도 맡지 않겠지만, 지역갈등이나 세대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 “이를 위해 정치를 해야 한다면 배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방송을 마친 신예리 앵커(JTBC 국제부장)는 “방송 중 ‘약자에게는 약하고, 강자에게 강하다’는 입장에서 표 교수의 향후 정치적 행보가 떠올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JTBC 신예리ㆍ박진규 앵커의 시사토크 프로그램 ‘신ㆍ박의 시시각각’ 은 매일 오후 3시 50분부터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