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은아, "김장훈이 자꾸 날…" 농담? 진담?

[사진=KBS2 `연예가중계` 화면 캡처]
배우 고은아(24)와 가수 김장훈(45) 사이에 또다시 심상찮은 기류가 포착됐다. 알고보니 농담 반 장난 반이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김장훈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김장훈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김장훈 옆에 앉은 고은아가 스킨십을 하자 "이제 겨우 불 껐어. 하지마. 혹시 나 좋아하니?"라고 물었다.



고은아가 반격했다. 고은아는 "오빠가 나 좋아하잖아요. 계속 만지고"라며 메가톤급 발언을 했다. 이 폭탄 발언에 주변이 술령였다.



당황한 김장훈은 "검정 스타킹에 실이 붙어서 떼어줬을 뿐이다. 그런데 고은아가 '그래, 그렇게라도 만지고 싶겠지'라고 하더라. 정말 골때린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