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청용 시즌 4호골…짜릿한 역전 결승골 터졌다

'블루 드래곤' 이청용(24·볼턴)이 시즌 4호골을 터뜨렸다. 짜릿한 역전 결승골이었다.



이청용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볼턴의 리복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전반 33분 골을 터뜨렸다. 볼턴이 이날 3-1로 승리하면서 이청용의 골이 결승골이 됐다.



이청용은 케빈 데이비스가 왼쪽에서 이어준 패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잡아 왼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지난달 29일 블랙번전 이후 한 달 만에 터진 골이며, 올 시즌 4호 골이다.



이청용의 결승골은 팀에도 천금 같은 승리를 안겼다. 2연패에 빠져있던 볼턴은 이날 승리로 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날 경기는 볼턴의 대역전극이었다. 전반 11분 버밍엄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16분 후 볼턴의 마르코스 알론소가 동점골을 성공시켰고, 전반 33분 이청용의 결승골이 나온 이후 후반 34분 키스 앤드류스가 페널티킥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볼턴은 승점 32(8승8무9패)로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