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월 밸런타인데이 두 번째 대첩 준비 중 … 나이 제한 두겠다

솔로대첩을 주최한 유태형(24·광운대 3년·사진)씨. 유씨는 첫 번째 ‘대첩’이라 준비는 미흡했지만 비교적 성공적인 행사였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내년 2월 밸런타인데이를 겨냥해 두 번째 솔로대첩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 때문에 200만원의 빚을 졌다는 유씨는 “소문처럼 후원받은 금액이 크지 않았다”며 “진짜로 돈은 벌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유씨와의 일문일답.

 -솔로대첩을 기획하게 된 계기는.

 “이성에게 말 한 번 용기 있게 걸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착안했다. 젊을 때 직장 다니고 학교 다니고 스펙 만드는 데만 여념이 없지 않나. 용기 하나만 가지고 외로운 사람들끼리 모여 말 한마디 건넬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싶었다.”

 -남자대첩이라는 평가가 있는데.

 “남녀 비율이 7 대 3 혹은 6 대 4 정도 됐다. 남성 진영에 있는 사진만 나가서 그렇지 생각보다는 여성 참가자가 많았다. 언론에서 남자만 득실대는 ‘웃긴 컨셉트’로 잡아 가는 걸 보면서 아쉽다고 생각했다.”

 -본인도 행사에 직접 참가했나.

 “시작하고 자유롭게 다니면서 세 명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그런데 다 거절당했다.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흰색으로 입고 있었더니 이상한 사람으로 생각하더라.”

 -후원금 요청 등 상업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데.

 “총 500만원을 지출했고 대학생 한 달 생활비 정도가 후원금으로 들어왔다. 정리가 끝나면 밝히겠지만 금액이 크지 않다. 부스를 설치하려고 했는데 안 됐다. 처음에는 상업성을 배제하려고 했지만 스태프 규모가 커지고 하니까 재정적인 문제에 맞닥뜨렸다. 솔로대첩을 치르고 200만원의 빚이 생겨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다.”

 -피임용품을 나눠주거나 모텔을 홍보하는 업체들도 있더라.

 “나눠주는 것을 봤는데 사전에 통지받은 적은 없었다. 전혀 얘기된 것도 없이 얌체같이 물건만 팔고 갔다. 마케팅 활동을 할 때는 적절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런 것을 막을 권한이 우리에겐 없었다. 나한테 미안하게 생각해야 할 거다. 만약 문제가 생겼다면 우리에게 고소당했을 수도 있다. 그런 업체들 때문에 솔로대첩 이미지에 타격을 많이 받았다.”

 -중년 남성이 어린 여고생에게 접근하던데.

 “통제하기 바빠 그런 얘기를 듣지 못했다. 다음 행사부터는 나이 제한을 둬야겠다. 안전 문제도 사실 ‘자경단’ 말고는 준비한 게 없었다. 불안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가만튀’(가슴 만지고 튀기), ‘엉만튀’(엉덩이 만지고 튀기) 얘기가 나왔을 때 확실하게 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불특정 다수가 참가하는 페스티벌에서 그런 사람을 하나하나 다 통제할 순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내년 2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두 번째 솔로대첩과 함께 커플대첩도 준비 중이다. 솔로들이 놀았으니까 커플도 놀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소셜 페스티벌이 계속 진행되면 좋겠다. 각박한 세상에서 생활의 활력소가 되는 일들을 많이 하고 싶다.”

곽재민·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