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아태 국가 최초 한국에 판다

미국 국방부가 무인 고고도(高高度) 정찰기인 글로벌호크 4대를 한국에 판매하겠다고 지난 21일 미 의회에 공식 통보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24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등에서 운용하는 글로벌호크를 판매하겠다고 의회에 통보한 건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중 한국이 처음이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30㎝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의 무인정찰기다.

 DSCA는 보도자료에서 “4대의 글로벌호크(RQ4-BLOCK 30)와 관련 장비, 부품, 교육훈련, 군수 지원 등 모두 12억 달러(약 1조3000억원)어치를 한국에 판매하겠다고 의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적외선 전자·광학 탐지장치와 전천후 영상레이더, 지상목표물 이동 탐지장치, 통신장비, 이동표적 추적장치 등 통합 내장 감지부(EISS)를 포함한 구매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DSCA는 “동아시아의 정치·경제 강국인 한국은 미국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2015년 한미연합사령부로부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넘겨받음에 따라 북한의 위협을 막기 위해 글로벌호크를 도입하고 싶어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4년 전작권 협상을 벌이면서 글로벌호크 도입을 처음 추진한 이래 이명박 정부에 와서도 계속 추진했으나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를 규정한 한·미 미사일 지침 협상이 늦어져 성사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10월 한·미 미사일 지침이 개정돼 무인항공기 탑재중량을 500㎏에서 2500㎏으로 늘림에 따라 글로벌호크 도입이 가능해졌다.

 한국 방위사업청 측은 “미 의회가 판매를 승인하면 곧바로 우리 측에 LOA(구매수락서)를 보내올 것”이라며 “내년 전반기에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글로벌호크 도입은 우리 군의 대북 정찰·감시 능력을 강화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로 2015년 전작권 환수 이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정부가 감당할 수 있는 예산에는 한계가 있어 추가 협상을 신중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글로벌호크 4대를 구입하는 비용으로 4억5000만 달러(약 4800억원)를 책정하고 있어 DSCA가 미 의회에 통보한 12억 달러와는 차이가 크다. 정부 관계자는 “DSCA는 판매 예정 국가와의 협상에 대비해 의회에 최대치의 판매 가격을 통보하는 게 관행”이라고 말했다.


[관계기사]

▶ 글로벌호크, 盧 정부땐 안 판다더니…미국 변심 왜
▶ 평양의 김정은 30㎝ 움직임까지 정밀감시 가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