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군 "무인정찰기, 한국 판매 결정"…비싼 값이 걸림돌

[앵커]

한반도 상공에서 북한을 손금 보듯 감시할 수 있는 최첨단 정찰기 '글로벌 호크'. 미국이 이 정찰기를 우리나라에 팔려고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우리도 내심 원하고 있기는 한데 우선 가격이 너무 비싸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구동회 기자가 보도합니다.

☞ [JTBC 영상보기] 미군 "무인정찰기, 한국 판매 결정"…비싼 값이 걸림돌

[기자]

미국 국방부가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4대를 한국에 팔겠다는 의향서를 미 의회에 보냈습니다.

미국은 전략 무기를 팔 때 의회의 승인을 받게 돼 있는데 그 절차를 시작한 겁니다.

글로벌 호크는 길이 14.5m에 폭 35.4m로 돌고래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최대 시속 640km로 이틀 가까이 쉬지 않고 비행할 수 있습니다.

동체에는 비디오카메라와 공중충돌방지 시스템, 통신방해 차단 안테나 등 첨단 장비가 장착돼 있습니다.

작전 반경이 3000km나 돼 한반도 상공에서 동북아시아 전역을 감시할 수 있습니다.

특히 20km 높이에서 지름 30cm 정도의 농구공도 식별할 수 있을 정도여서 북한의 동태를 낱낱이 감시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전시작전통제권이 전환되는 2015년 말까지 북한을 감시할 수 있는 '글로벌 호크' 도입을 추진해 왔습니다.

가장 큰 걸림돌은 가격.

미군이 책정한 4대의 값은 12억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3000억원에 달합니다.

우리가 예상한 4, 500억원과는 너무 큰 차이가 있습니다.

또 글로벌 호크 감시망에 포함될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의 견제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 협상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글로벌호크' 2015년까지 도입 가능할까미국, '글로벌호크' 한국판매 의회에 통보미국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4대, 한국에 판매할 것"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