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마스 천사들 “따스한 사랑, 우리 함께 나눠요”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가 주최한 캐럴 경연대회에서 본선에 오른 어린이들이 24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로비에서 환자들을 위한 나눔 공연을 펼치고 있다. 제빵사·경찰관·소방관·스튜어디스 등 저마다 다른 직업체험복을 입었다. [김형수 기자]


“저 들 밖에 한밤 중에 양 틈에 자던 목자들/천사들이 전하여준 주 나신 소식 들었네….”

‘키자니아’캐럴스타 톱10
건국대병원서 나눔 공연
노래·율동 위로에 웃음꽃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에 어린이들이 부르는 캐럴 소리가 울려퍼졌다. 병원에서 매일 낮 12시에 여는 ‘정오의 음악회’ 시간에 맞춰 어린이 가수들이 찾아온 것이다. 이들은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가 주최한 캐럴부르기 경연대회에서 309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럴스타 톱 10’에 선정된 초등학생들이다.



 ‘톱 10’ 어린이들은 이날 병원 로비에 마련된 무대에서 환자와 보호자들을 위로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캐럴과 율동을 선보였다. 아이들은 저마다 얼굴이 발갛게 상기되도록 열심히 노래를 불렀다. 환자·보호자·의료진 등 150여 명의 관객이 모여 박수갈채를 보냈다.



링거를 꽂은 채 무대를 지켜보는 환자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객석에 앉은 김연지(37)씨는 “다섯 살 딸이 폐렴으로 입원해 마음이 울적했는데 아이들의 노래를 들으며 아이도 나도 기분 전환이 됐다”고 말했다.



 공연에 참가해 ‘창밖을 보라’를 부른 김승래(10·서울 용원초 4)군은 “크리스마스를 병원에서 보내야 하는 친구들에게 선물을 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가자 김우주(9·수원 소화초 3)군은 “테마파크에 놀러갔다가 우연한 기회에 경연에 참가하게 됐는데 뜻깊은 무대에 서게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장희수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