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1 시험 폐지 시범 실시 추진

문용린
내년부터 서울 시내 일부 중학교에서 시범적으로 중1 중간·기말고사가 폐지된다.



문용린 신임 서울시교육감 “지역청별로 학교 1곳 지정”

중1 시험 폐지는 문용린(사진) 신임 서울시교육감의 핵심 공약이었다. 문 교육감은 24일 취임 후 첫 간부회의를 열고 “중학교 배정이 끝나는 내년 2월부터 지역청별로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해 중1 시험 폐지 시범학교 한 곳씩을 지정해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 서울 시내 379개 중학교 중 약 3%(11곳)가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 교육감의 임기는 2014년 6월까지다. 따라서 임기 내 중1 시험 전면 폐지보다는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문 교육감은 후보 때 “중1 때는 시험을 없애고 학생들이 진로를 고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었다.



하지만 학력 저하 등을 우려한 학부모와 교원단체들이 반대해 논란이 일었다.



특히 한국교총은 문 교육감 당선 직후인 20일 “공약 실현방안이 구체적이지 않고 또 다른 과외시장 확대를 부를 수 있다”며 재검토를 요구했다. 교과부 훈령인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도 고쳐야 한다. 훈령에 따르면 학생에 대한 평가는 필기시험과 수행평가(논술·실기 등) 방식으로만 실시하도록 돼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과부와 협의해 학생들의 부담을 덜면서도 실력을 체크할 수 있는 새로운 평가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교육감도 이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이날 “중1 때 시험을 폐지한다기보다는 인생을 시작하는 시기인 만큼 학생들이 진로를 고민해보고 영어·수학 등 교과목을 공부하게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의 직장에 직업체험을 가볼 수도 있고 그런 과정에서 중간·기말고사를 못 봤다면 과제나 포트폴리오 등으로 대체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