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팝업] 빈필 신년음악회 극장서 생중계

올해 빈 필 신년음악회에서 지휘자 얀손스가 시계를 들어보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앙 포토]
멀티플렉스(복합상영관) 메가박스가 2013년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세계 최초로 극장에서 생중계 상영한다.



  빈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1941년부터 매년 1월1일 오스트리아 빈음악협회 대강당에서 열리고 있다. 내년에 73회를 맞는다. 워낙 인기가 커 관객도 추첨으로 선정하며 티켓 값도 최고 100만원이 넘는다. 그간 세계 70여 개국에서 TV·라디오로 생중계됐다. 라이브 극장 상영은 처음이다.



 이번 생중계는 메가박스 코엑스점·목동점·신촌점·킨텍스점·영통점·대구점·광주점·해운대점 등 전국 8개 지점에서 진행된다. 공연은 빈 현지에서 1월 1일 오전 11시15분 시작된다. 우리 시간으로는 1일 오후 7시15분부터 9시45분까지 150분 동안 상영된다.



  2013년 바그너와 베르디의 탄생 20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로 두 음악가의 작품들과 함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 ‘라데츠키 행진곡’ 등을 연주한다. 관람료 3만원. 메가박스 홈페이지(megabox.co.kr)에서 예매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