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툭하면 퇴장 발로텔리, 소속팀에 6억 벌금 내

발로텔리
‘말썽쟁이’ 마리오 발로텔리(22·맨체스터시티)가 벌금으로 6억원을 날렸다.



 맨시티는 19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발로텔리가 구단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과 서포터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2주 주급에 해당하는 벌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발로텔리는 맨시티에 34만 파운드(약 6억원)를 벌금으로 내야 한다. BBC 스포츠는 “2주 주급에 해당하는 벌금은 선수계약서상 최고의 제재”라고 소개했다. 구단은 발로텔리의 출장 정지가 너무 잦아 손해를 봤다며 그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지난 시즌 맨시티가 치른 54경기 중 발로텔리가 퇴장에 따른 출장 정지 때문에 뛰지 못한 것만 11경기다. 그러나 발로텔리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에 이의 신청을 했다가 결국 꼬리를 내렸다. 발로텔리는 내년 1월 열리는 이적시장에서 맨시티를 떠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거친 파울로 퇴장당하기 일쑤인 데다 올 시즌엔 1골밖에 넣지 못할 정도로 부진했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만치니 감독은 경기 후 “발로텔리는 앞으로 열심히 훈련해야 하고 그라운드에서 뭔가 보여줘야 한다”고 경고했다.



오명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