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막 내리는 경제부처 과천 시대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에서 둘째)이 18일 신제윤 제1차관, 김동연 2차관, 백운찬 세제실장(왼쪽 위부터 시계 반대 방향)과 함께 과천 정부청사에 달린 재정부 현판을 떼고 있다. 이로써 경제부처 과천 시대는 27년 만에 사실상 막을 내렸다. 재정부의 전신인 재무부와 경제기획원이 1986년 1~2월 과천청사에 입주하면서 과천은 명실공히 경제정책의 산실이었다. 내년에 세종시로 이전하는 지식경제부를 제외한 모든 경제부처가 세종시에 둥지를 틀었다. 박재완 장관은 이날 “‘과천’이란 단어는 세계경제사전에 보통명사로 등록될 만하지 않을까”라며 “자만해서는 안 되겠지만 자부심을 가져 마땅한 시대, 바로 그 과천 시대를 지금 이렇게 떠나보낸다”는 말로 아쉬움을 표했다. [과천=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