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수현 '신록' 등 근대회화 작품 문화재 등록 예고


[이언주기자 ashley@]

[이영일의 '시골소녀', 배운성의 '가족도' 등 1920~30년대 회화 6점]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상범 <초동>, 오지호 <남향집>, 김환기 <론도> (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
김환기의 '론도'(Rondo), 오지호의 '남향집'을 비롯한 근대회화 작품 6건이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우리나라 1920~1930년대 미술사와 예술적으로 가치가 있는 작품 중 노수현의 '신록'(新綠), 이상범의 '초동'(初冬), 이영일의 '시골소녀', 배운성의 '가족도' 등 근대회화 작품 6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신록'(1920년대)은 심산 노수현(1899~1978)의 초기 작품으로 전통 산수화에서 근대적인 산수화로 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우리나라 수묵채색 화단에서는 1920년대에 관념적인 표현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향이 등장했는데, 당시 화풍의 변화를 잘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 그림을 꼽는다. 서양식 원근법을 수용하여 산, 냇물, 나무, 집 등이 근경에서 원경으로 자연스럽게 배치되어 있어 실감 나게 표현된 점이 특징이다.

'초동'(1926)은 청전 이상범(1897~1972)이 1926년 제5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특선을 수상한 작품으로, 근대기 수묵채색화의 새로운 화풍을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삼각형의 산봉우리 하나를 화면 상부에 배치하고 그 아래 농가와 논과 밭이 단일시점으로 그려져 있는 사생 풍의 산수화다. 추수를 끝낸 들판과 잎이 다 떨어진 나무들, 갈필(渴筆)로 처리된 토산으로 을씨년스런 초겨울의 계절감을 담아내고 있다.

'시골소녀'(1928)를 그린 춘천 이영일(1904~1984)은 1920~30년대 채색화 화가로, 1925년 조선미술전람회에 3등 상을 받은 이후 연속 7회에 걸쳐 특선을 차지한 작가다. 어린아이를 업고 있는 소녀와 여동생을 화면 가득히 묘사했는데, 등장인물의 표정이나 자세, 옷차림 등에서 섬세한 표현력이 돋보인다. 강약이 없는 가는 필선으로 인체의 윤곽선을 두른 기법 등은 근대기 채색인물화 표현에서 일본화 표현양식의 수용을 반영한 것으로, 일제강점기 화단 사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배운성 <가족도> 캔버스에 유채, 137.5×199cm, 1930~35년 (사진제공=문화재청)
'가족도'(1930-35)는 우리나라 최초로 독일 베를린과 프랑스 파리 화단에서 활동한 배운성(1900~1978)의 가족초상화이다. 한옥 마당에 대가족이 아기를 안고 앉아있는 할머니를 중심으로 배열된 작품으로 근대기 가족사진을 연상시키며, 화가 자신을 포함하여 17명의 가족이 그려져 있다.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정면의 자세를 취하고 있으면서도 순간적인 움직임이 포착돼 흥미롭다. 그림 속에는 전통사회의 가족 개념과 함께 여성과 어린아이, 강아지까지 포함하는 근대적 가족 개념이 공존한다.

'론도'(Rondo, 1938)는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던 수화 김환기(1913~1974)의 작품으로 순수 추상작품을 제작하던 시기인 1930년대 후반의 작품이다. 론도는 주제가 같은 상태로 여러 번 되풀이되는 음악 형식을 뜻한다. 제목에 걸맞게 음악적 경쾌한 리듬을 연상시키는 색 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랜드 피아노나 첼로와 같은 악기를 연상시키는 유기적인 형태가 중첩된 추상화다. 한국 근대화단에서 보기 드문 추상작품으로 예술성과 근대기의 새로운 시도를 한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높다.

'남향집'(1939)은 인상주의 화가 모후산인 오지호(1905~1982)의 작품으로 고목 한 그루가 서 있는 뒤로 문을 나서는 소녀와 뜰아래 누워 있는 개 한 마리가 그려진 풍경화이다. 나무의 그림자가 검은색이 아닌 푸른 기미로 표현되어 있으면서 화면의 노란 색조와 대비되게 표현되어 있다. 서구 근대미술을 대표하는 양식인 인상파 양식을 수용하는 과정에서 토착화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이번 작품들은 30일간의 등록 예고 기간 중에 수렴된 각계의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화재로 공식 등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에 안중식의 '백악춘효', 채용신의 '운낭자상', 고희동의 '부채를 든 자화상' 등 1910년대 회화 작품 3건을 문화재로 등록한 바 있다.


[book]2015년, 빚더미가 몰려온다
[스페셜리포트] 18대 대선 이슈를 한눈에!





[파워 인터뷰]







[머니투데이 핫뉴스]
10년차 은행원, 강호동 덕에 월2000만원'대박'
카톡 대박 '아이러브커피' 개발자, 잠실서…
조카 은지원, 박근혜 마지막 유세현장서…
8만원대 편의점폰 대박? 하루 100대씩…
택시 기사 "커피 한잔 드세요", 덜컥 받았다간
경찰 '말바꾸기'…"국정원女 댓글 작성 없다고 확답 못해"(2보)
대한항공, KAI 입찰 포기… TV토론 후폭풍?



[스몰캡 리포트]숨어있는 중소형주 발굴!





[종목게시판] 개미투자자들의 실시간 종목토론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