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중간층 투표 포기가 우리 전략" 구설

새누리당 김무성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16일 “(남은 선거 기간) 우리의 전략은 중간층이 투표 자체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해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투표율이 70%를 넘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며 “지지율이란 것은 지금 다 정해졌다. 아직 결정하지 않은 부동층도 지금이면 벌써 어느 한 쪽을 정하고 이미 양쪽으로 지지를 다 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남은 중간층이 있기 마련이다. 우리의 전략은 이 중간층이 이쪽도 저쪽도 무슨 소리를 하는지 알아듣지 못하겠다면서 투표 자체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여야가 네거티브 공방을 벌이는 상황에서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유권자가 투표하지 않는 게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게 유리할 것이란 취지였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쿠데타 세력의 후예다운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김부겸 상임선대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입으로는 민생을 외치지만 투표를 방해하는 것만이 대선 전략이라는 새누리당의 초라한 생얼을 보여주는 것”이라 고 했다.



 그 뒤 김 본부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와 같이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와 흑색선전이 난무하면 새 정치를 바라는 합리적인 중도·부동층의 유권자들이 정치권에 실망을 느껴 투표율이 낮아질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미로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경진·허진 기자



[관계기사]



▶ '4000억 대출 의혹' 김성주 "민주당은 공산당, 불쾌해"

▶ 2004년 노인 폄훼 발언 곤욕 치룬 정동영 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