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가 있는 일요일 아침]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45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45

외롭다고 생각할 때일수록
혼자이기를,
말하고 싶은 말이 많은 때일수록
말을 삼가기를,
울고 싶은 생각이 깊을수록
울음을 안으로 곱게 삭이기를,
꿈꾸고 꿈꾸노니
많은 사람들로부터 빠져나와
키 큰 미루나무 옆에 서 보고
혼자 고개 숙여 산길을 걷게 하소서.



나태주
1945년 충남 서천 출생.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으로 등단. ‘흙의문학상’ ‘불교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등 수상. 시집 대숲 아래서, 산문집 대숲에 어리는 별빛, 선시집 빈손의 노래 등 출판.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