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비틀스 스승’라비 샹카르

라비 샹카르
비틀스와의 공동 작업 등으로 인도 음악과 전통악기 시타르를 세계에 알린 인도 음악가 라비 샹카르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숨을 거뒀다. 92세. 작곡가이자, 시타르 연주자로 그래미상을 세 차례나 수상한 그는 1960년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예후디 메뉴인, 비틀스와의 합동 작업으로 유명해졌다. 비틀스의 ‘노르웨이의 숲’(1965)도 샹카르의 영향으로 만들어졌으며, 조지 해리슨은 그에게 영감을 받아 시타르를 배웠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유명 싱어송라이터 노라 존스가 그의 딸이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