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르펜, 아버지처럼 면책특권 박탈되나

프랑스 검찰이 무슬림 폄훼 발언을 한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사진) 대표의 유럽의회 면책특권 박탈을 추진중이라고 프랑스의 유럽1 라디오방송 등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유럽의회에 르펜에 대한 면책 특권 박탈을 요청했다. 르펜 대표는 2010년 12월 “프랑스에는 회당이 꽉 찼을 때 무슬림들이 거리로 나와 기도를 하는 10~15개의 장소가 있다”며 “ 탱크나 군인은 없지만 이것은 점령이며 지역 주민에게 큰 부담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슬림들의 거리 기도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점령에 빗댄 이 발언은 큰 파문을 낳았다.

 올리비에 페드로 조세 법무부 대변인은 검찰의 요청에 따라 관련 내용을 유럽의회 마르틴 슐츠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확인했다.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유럽의회의 한 대변인도 프랑스 검찰의 요청을 접수한 슐츠 의장이 해당 상임위원회인 법제사법위원회에 이 안건을 넘겨 심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유럽의회 의원의 면책특권 박탈은 의회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르펜 대표는 2004년부터 유럽의회 의원으로 활동해왔다.

 앞서 르펜 대표의 아버지 장마리 르펜 전 대표도 유대인 학살에 쓰인 가스실을 역사의 하나일 뿐이라고 발언해 1998년 유럽의회로부터 면책특권을 박탈당한 바 있다.

 아버지인 장 마리 르펜에게서 국민전선 당수직을 물려받은 르펜은 한때 국민전선의 인종차별적이고 반(反)유대인적인 이미지를 씻어내기 위해 노력하기도 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