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팝업] 수중유물 발굴 전용선 떴다

14일 전남 목포항에서 취항하는 ‘누리안호’.
지난달 전남 진도 오류리 앞바다 해저에서 명량해전 당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총통(銃筒)과 고려청자 등이 발굴됐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소속 발굴팀이 진도 앞바다에 바지선을 띄워 놓고 아침 저녁으로 뭍과 배를 오고 가며 찾아낸 유물이다.

 앞으로는 발굴대원들이 육지로 출퇴근할 필요 없이 배 위에 체류하며 유물을 인양·보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수중발굴 전용선 ‘누리안호’가 취항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성낙준)는 14일 오후 2시 전남 목포시 목포항 삼학부두에서 수중발굴 전용 인양선 ‘누리안호’의 취항식을 연다고 10일 발표했다.

이 인양선은 2010년 4월부터 6개월간 설계하고 2010년 10월 착공해 최근 건조를 완료했다. 총톤수 290t에 길이 36.4m에 폭 9m, 최대 14노트 속력으로 항해한다.

누리안호는 조사원 20여 명이 20일간 배 위에 머물면서 발굴조사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조사원들의 생활공간은 물론 잠수장비 보관 시설과 갑작스런 잠수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감압챔버(잠수 때 공기압을 조절하는 시설)까지 갖췄다. 잠수 통제실에는 최대 8명의 수중 잠수조사원과 실시간으로 통신을 주고받으며 수중조사의 전 과정을 기록할 수 있는 영상처리장치가 구비돼 있다.

 바다에서 건져낸 유물은 공기와 접촉하면 급격히 산화한다. 누리안호에는 발굴된 유물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보존설비가 마련됐다. 임경희 학예연구사는 “누리안호의 취항으로 그간 접근이 힘들었던 먼바다의 유물 탐사·인양도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