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지지 고심' 박주선 "산속에 끌려와…"

무소속 박주선(광주 동구) 의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지지할 것이란 설이 돌고 있는 호남 중진 정치인인 박주선 국회의원의 입에 이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의원은 “현재는 박근혜 후보를 지지할 형편이 못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박 후보 지지를 반대하는 내 지지자 등 30여 명이 저를 전남 산속으로 끌고 와 기자회견을 못하게 한다”며 물리적으로, 현실적으로 박 후보 지지를 못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솔직히 박근혜 후보가 두 번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해 한차례 만났다”며 “무소속인 나로서는 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국가와 호남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해 의견을 묻고 있던 중”이라고 말했다.



김대중 대통령 시절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역임한 박 의원은 ‘세 번 구속, 세 번 무죄’라는 사법 사상 초유의 기록을 갖고 있다. 박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두고 모바일 선거인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경선운동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 중 국회의 체포 동의로 또 구속됐었다. 그러나 항소심 결과 벌금형을 받고 석방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