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지원 뒤 朴·文 지지율 변화 살펴보니

무소속으로 대선에 나오려다 사퇴한 안철수씨가 ‘문재인 지지’ 선언(6일)을 한 뒤에도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지지율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6~8일 전국 유권자 3000명을 상대로 한 정례(14차) 여론조사 결과 박 후보 지지율은 49.0%로 문 후보(37.9%)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다. 13차(11월 30일~12월 1일) 조사의 지지율(박 48.1%, 문 37.8%)과 비슷하다.



안 지원 뒤 박·문 지지율 차 그대로
중앙일보 정례 여론조사

 응답자 중 안씨 지지층(736명)의 경우 ‘박 후보 지지로 이동’은 23.7%(13차)에서 21.2%, ‘부동층(모름·무응답)으로 이동’은 15.5%에서 13.0%로 다소 낮아졌다. ‘문 후보 지지로 이동’은 54.8%에서 60.7%로 높아졌지만, 전체 지지율 변화를 이끌진 못했다. 기성 정치권에 혐오를 보이는 신(新)부동층이 문 후보 지지로 많이 옮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 조사(7~8일)에선 47.5%(박) 대 42.7%(문), SBS-TNS코리아(6~7일) 조사에서도 47.6% 대 43.6%로 박 후보가 앞섰다.



[다운로드] ▷18대 대통령 선거 정례 14차 여론조사 개요표



[관계기사]



▶ 안철수 "다음 정부에서는 어떤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

▶ 달라진 40대 표심…박>문 지지율 차 0.3%P→6.5%P

▶ 문제는 투표율…"꼭 하겠다" 30대 75%, 50대 88%

▶ 박, 대통령 직속기구 공약…문, 국민정당 창당 승부수

▶ 오늘 2차 TV토론…이정희 측 "자극적 표현 순화하겠지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