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라진 40대 표심 … 박>문 지지율 차 0.3%P → 6.5%P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을 묻는 여론조사에선 ‘안철수 효과’가 아직 부각되지 않고 있다. 안씨의 ‘문 후보 지지’ 선언 이후 일부 세대와 지역에서 다소 변화가 있지만 서로 상쇄되거나 희석된 탓에 전체 지지율에선 뚜렷한 변화가 표면화되지 않은 상태다. 중앙일보 13~14차 여론조사 분석 결과다.



중앙일보 3000명 대상 여론조사

 우선 세대별 지지율을 보면 2030에선 문 후보가 우세하고, 5060에선 박 후보가 우세한 그동안의 추세에 변함이 없다. 다만 세대별 지지층의 결집이 좀 더 강화된 모습은 나타난다. 40대에선 조금 다른 현상이 드러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43.5%(박) 대 43.2%(문)에서 46.9% 대 40.4%로 더 벌어졌다. 문 후보가 박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좁히지 못한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허진재 한국갤럽 이사는 “문 후보에게 있어서 수도권·화이트칼라와 함께 40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최대 관심지역인 PK(부산·울산·경남)에서 문 후보 지지율이 13차 때의 27.3%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 28.9%로 다소 올랐다. 하지만 민주당의 기대치(40%)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반면 박 후보는 이 지역에서 58.0%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호남에선 안철수씨의 지지 선언에 힘입어 문 후보가 70.9%에서 75.4%로 지지율을 끌어올렸다. 박 후보의 호남 지지율도 14.7%로 여전히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13차 13.3%).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꼽히는 충청에선 박 후보가 48.4%로 문 후보(35.2%)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고 있다. 역대 선거에서 전통적으로 야권이 우세했던 서울과 인천·경기의 경우 조사기관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로 박 후보가 문 후보를 5%포인트 내외로 앞서고 있다. 이번 중앙일보 조사에선 박 후보가 서울에서 7.8%포인트(47.6% 대 39.8%), 인천·경기에서 9.2%포인트(47.4% 대 38.2%)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3차 때와 거의 비슷한 수치다.



 안철수씨의 문 후보 지원 효과가 부각되지 않는 것은 안철수 지지층 중 문 후보에게 갈 표는 이미 넘어갔고, 부동층은 기성 정치권에 대한 혐오로 움직이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동아시아연구원(EAI) 정한울 박사는 “박근혜-문재인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유지되든 좁혀지든 안철수씨보다 문 후보 본인의 요인에 주목해야 한다”며 “향후 지지율은 문 후보와 민주당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반면 다른 여론조사에선 안씨의 문 후보 지지 선언(6일) 이후 박-문 두 후보 지지율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나타난다. JTBC-리얼미터 조사에선 9.5%포인트(5~6일)였던 격차가 6.8%포인트(8~9일)로 줄었다.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의 경우 지난 5일 조사에선 5.5%포인트 격차를 보였는데, 7~8일 조사에선 4.8%포인트 격차로 다소 좁혀졌다. 또 SBS-TNS코리아 조사의 경우 11월 30일~12월 1일엔 8.2%포인트 격차였다 6~7일 조사에선 4.0%포인트 차이로 크게 줄었다. 채널A-R&R의 조사에선 3.3%포인트(3~5일)였던 지지율 차이가 0.6%포인트(6~8일)로 줄어 통계상 차이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서울시교육감 ‘부동층’ 63%=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서울시 교육감 재선거에 대해선 유권자들의 관심이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 등 부동층이 63.0%에 달했다. 중앙일보 14차 여론조사에 포함된 서울시 유권자는 619명이었는데, 이들에게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후보는 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16.4%)이었다. 이어 이수호 전 전교조 위원장(9.7%), 이상면 서울대 교수(7.9%) 순이다. 하지만 높은 부동층 비율을 감안하면 드러난 지지율만으론 우열을 판단하기 어려운 상태다.



 14차 여론조사의 표본은 성·연령·지역별 비례 할당 후 무작위로 추출했고, 최종 결과 집계 과정에서 가중치를 부여했다. 휴대전화(1664명)+집전화(1336명) RDD 방식으로 조사했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1.8%포인트, 응답률은 32.1%다. 중앙일보를 포함한 모든 여론조사는 언론사 이름을 밝히지 않고 조사기관 명의로 진행된다.



[관계기사]



▶ 안철수 "다음 정부에서는 어떤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

▶ 안철수 지원 뒤에도 박·문 지지율 격차 그대로

▶ 문제는 투표율…"꼭 하겠다" 30대 75%, 50대 88%

▶ 박, 대통령 직속기구 공약…문, 국민정당 창당 승부수

▶ 오늘 2차 TV토론…이정희 측 "자극적 표현 순화하겠지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